기업 – 반세기의 국민 신뢰 ‘신앙촌’상표

대담 - 박해정 승사(84. 기장 신앙촌), 이주현 공장장(34. 한일물산 양재공장)
발행일 발행호수 2161
글자 크기 조절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해주세요.
인쇄하기
북마크추가
신앙신보 사진

공장장의 세대공감, `앞세대의 선배님들이 쌓아올린 의 명성을 잘 지켜 나가겠습니다.`

‘신앙촌’이란 신앙의 울타리를 만들어 주시고 그 안의 사람들에게 경제 자립의 틀을 만들어 주시기 위해 세운 기업들.죄 안짓는 정직한 손과 마음으로 만든 제품이 나가서 전도를 한다는 말씀에 기도하는 마음을 담아 제품을 생산하는 신앙촌 사람들.천부교와 함께 가는 신앙촌 기업에서  일한 사람들의 이야기.               
 
이주현: 제가 처음 입사를 했을 때 승사님 말씀을 많이 들었어요. 늘 1등만 하셨다구요.박해정: 그때가 참 재미있었어. 3달에 한 번씩 생산경진대회를 했는데, 수예부서에서 1등을 했었고, 염색공장에서 1등을 했었지. 그 때는 1등하면 공장 직원 전체에게 여러가지 상품을 주셨어.
 
이주현: 어떤 부서의 책임자를 하셨었는지요?박해정: 덕소 시절에 1967년 염소산가리 공장 책임자를 시작으로 기장 신앙촌으로 옮긴 후 도리고트(경편니트) 공장, 다이마루(환편니트) 공장, 나염공장, 염색공장, 가공공장, 연공공장, 수예공장, 다시 나염공장 책임자를 했었어.
염소산가리는 성냥의 원료를 만드는 공장인데, 그 때는 우리 말고 대한전기라는 공장이 하나 더 있었어, 우리 신앙촌 물건이 시장을 석권을 하니 그 회사는 문을 닫았다지. 그리고 기장으로 옮겨 와서는 육영수여사가 수출을 권해서 섬유공장을 굉장히 크게 했고 직원 수도 엄청나게 많았지. 그리고 공정마다 따로 다 공장이 있었어. 그때는 동대문 시장에 나가면 신앙촌 것뿐이었으니까. 경기가 좋았지.
 
이주현: 저도 그렇지만 그 많은 사람들을 잘 관리하는 것이 어려웠겠어요.박해정: 섬유 수출을 한창 할 때는 신앙촌 사람들 말고 밖에 사람들이 약 800명씩 들어왔었어. 그들을 태우고 드나드는 버스가 줄을 이었지. 수출의 날에 하나님께서 상도 받으셨잖아. 그때 그 사람들 전도해서 기장제단에 나가게 하기도 했었어. 얼르기도 하고 야단도 치고 그러면서 일을 하는거지. 야단을 쳐도 미워서 야단 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그 사람들도 알지. 지금도 대구에 가면 그때 그 욕쟁이 할머니 잘 계시냐고 묻는다고 하더라구.
 
이주현: 육여사가 신앙촌 제품을 애용했다고들었습니다.박해정: 우리 신앙촌 수가 유명했어. 예전엔 수놓은 한복 치마를 꽤 알아줬는데, 육영수 여사가 동남아 순방을 할 때 우리 수예부에서 수 놓은 한복 그걸 입고 갔어. 또 신앙촌 엑슬란 내복도 유명했잖아, 지금은 아이 아빠가 됐지만 박지만군 내복을 조그맣게 만들어서 들여갔었어.
신앙촌 메리야스는 인기 품목이지. 예전에 시중의 메리야스는 한 번 빨면 길이는 줄고, 옆으로는 늘어나고 그랬어. 그런데 신앙촌 메리야스는 빨아도 그대로 있으니 인기가 굉장했지.
 
이주현: 신앙촌 메리야스뿐 아니라 신앙촌 하면 예전부터 유명했던 제품들이 많잖아요.박해정: 많지. 신앙촌 생명물간장도 처음부터 지금까지 좋은 물과 좋은 원료로만 하지. 예전에 시중의 간장들은 여름만 되면 곰팡이가 피고 그래서 남들은 양잿물을 넣고 그랬다고, 우린 안그랬지. 밍크담요도 유명했고, 기름값이 많이 올라서 올해는 잘 나갈것 같아.
 
이주현: 네, 수예부에서 극세사 제품이 유행이라는데 굉장히 잘나간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그럼 그런 제품 개발은 누가했나요?박해정: 하나님께서 하라고 하신 경우가 대부분이지. 밍크담요도 덕소시절 하나님께서 하라고 하셔서 시작했어. 메리야스나 양말은 구제단 시절부터 했었어. 기계 한 두대 놓고 시작했는데 전쟁 뒤라 만들기만 하면 팔렸어. 그때는 전도관 양말, 전도관 메리야스라고 했지. 신앙촌 제품의 시작은 메리야스와 양말이야. 양재가 어렵지?
 
이주현: 아무래도 기온에 영향을 많이 받으니까요. 패턴도 젊어지려 하고요, 아동복도 준비하고 다양하게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저희가 하청을 주려고 해도, 그들이 신앙촌처럼 정확하고 정직한 제품은 못만든다고 못하겠다고들 해요. 그런 말을 들으면 책임감이 더 들어요. 지금도 ‘신앙촌’이란 이름만으로 믿어주세요. 젊은 분들도 “우리 엄마가 쓰시던 그 신앙촌이네요”하면서 반가워 하시며 우리 물건을 찾는 분들이 늘고 있어요. 앞 세대의 선배님들이 신앙촌이란 명성을 쌓아주셨어요. 그 이름에 걸맞게 해나가겠습니다.박해정: 그렇지. 우리는 일은 일만 하는 것이 아니잖아. 일과 신앙이 조화를 이루어야지. 일할 때가 제일 행복했어.
 
이주현: 승사님, 힘을 얻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해주세요.
인쇄하기
북마크추가
관련 글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