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5년 11월 29일 – 장로교회가 몽땅 전도관으로

벌교전도관의 부흥소식 전해
발행일 발행호수 2197
글자 크기 조절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해주세요.
인쇄하기
북마크추가

신앙신보 사진

1965년 11월 29일자 신앙신보 1면에는 전라남도에 위치한 벌교전도관의 다음과 같은 부흥기사가 톱으로 실렸다.

“감람나무가 나타나 기성교회의 사명은 끝나고 은총의 촛대는 옮겨지게 되어 있다. 이것은 사람이 막는다고 안 되어 질 일이 아니다. 촛대가 있는 곳에 은총은 한없이 흐르고 촛대가 옮겨진 곳에 메마름과 답답함과 황폐함이 있을 뿐이다. 그토록 혹독하던 악한 말과 거짓된 욕설 속에도 답답함 속에 거하던 기성교인들은 하나 둘씩, 십 명, 이십 명씩 은총의 줄기를 찾아 돌아오고 있는 것이다. 요즈음에는 그 단위가 훨씬 커져 아예 한 교회의 전도사, 장로 제직을 비롯하여 온 교인이 몽땅 돌아오는 사례가 빈번히 나타나고 있다.

즉 교인 3배가 운동을 전개해오던 벌교전도관에서는 소록도 복음 전도를 해오다가 이 섬에서 12키로 쯤 떨어져있는 고흥군 풍양면 천등리에 이르러 예수교 장로교회의 ‘천등교회’ 교인들과 만나 전도를 했던 바 지난 10월 8일을 기해서 교역자와 주동집사를 비롯한 전 교인이 한꺼번에 전도관으로 전향하여 새로운 신앙을 찾게 되었던 것이다.

전도사 이상경 씨와 주동집사 유정변 씨 등은 제단을 보수해 줄 것, 교역자를 즉시 파송해 줄 것, 제단 운영을 맡아줄 것을 요구하면서 전도관부흥협회 산하에 두어 줄 것을 희망했는데 협회에서는 즉시 수락하고 이전도사로 하여금 감람나무에 대한 체계공부를 할 수 있도록 해주었다. 그런데 천등교회는 1922년에 세운 아담한 목조건물로 되어 있는데 곧 수리를 해야 하는 실정에 있었다고 한다. 한편 천등에 전도관을 세운 벌교전도관에서는 소록도와 록동에도 개척 전도를 열심히 전개하고 있는데 현재 이 세 곳이 유기적인 연락 속에서 활발한 진척을 보여주고 있어 불원 이 두 곳에 제단이 세워지면 이 지방의 복음화는 쉽게 이루어 질 것으로 보여 진다고 한다. 그리고 천등교회에서 전향한 교인들은 곧 신앙촌을 방문하리라고 한다.”

그 옆에는 대산전도관과 강원도 진부전도관에서의 제단내부 수리 소식과 교인 배가운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소식과 또 인천전도관에서 지난 8일부터 2주간 대심방전도를 실시해 본관으로부터 지관에 이르기까지 곳곳마다 샅샅이 두루 방문, 교인들에겐 새 힘을 주었으며 나아가서는 기성교인 및 불신자들에게 하나님의 말씀을 전파하여 많은 수를 전향 입교케 했다는 소식이 실려 있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해주세요.
인쇄하기
북마크추가
관련 글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