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리스트

더워서 무심코 들이킨 음료수, 건강의 적?

더워서 무심코 들이킨 음료수, 건강의 적?

무더운 날씨에 마시는 한 잔의 시원한 음료는 더위로 지친 몸에 활력을 주는 것 같다. 하지만 이런 음료들에는 당분, 카페인 등이 함유되어 있어 지나친 음료 섭취를 주의해야 한다. 여름철 건강한 수분섭취에 대해 알아보자. ■ 청량한 탄산음료 속 당분 주의 어린이들이 많이 먹는 탄산·혼합음료에는 꽤나 높은 당분이 포함되어 있다. 당분이 있는 음료들은 혈당을 급격히 상승시켜 잠시 피로가 […]

눈도 화상 입어요! 여름철 눈 건강 관리법

눈도 화상 입어요! 여름철 눈 건강 관리법

뜨거운 태양 아래서 야외활동을 하기 전에 피부보호를 위해 자외선차단제를 바르는 것은 모두가 알고 있는 여름철 건강 상식이다. 하지만 여름철 눈 건강에 대한 인식은 부족한 상태다. 눈도 피부처럼 자외선으로 화상을 입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 자외선 장시간 노출, 각막 화상 위험 강한 자외선은 각막에 화상을 입힌다. 이를 광각막염이라 하는데 모래가 눈에 들어간 듯한 이물감과 가려움이 […]

장마철 건강 관리 어떻게 해야 할까?

장마철 건강 관리 어떻게 해야 할까?

우리나라 장마철은 평균 80~90%의 높은 습도를 보인다. 때문에 불쾌지수 상승은 물론 건강에 적신호까지 쉽게 올 수 있는 환경이 된다.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각종 질병을 일으키는 곰팡이, 세균, 바이러스의 활동이 활발해지기 때문이다. ■ 상한 음식으로 인한 식중독 주의 높은 온도에 습한 날씨는 음식 내 균의 증식에 최적화된 조건이다. 균들이 활발히 활동하기 때문에 짧은 시간에도 음식물이 상할 확률이 […]

나이가 들면 잠이 줄어드는 까닭

나이가 들면 잠이 줄어드는 까닭

나이가 들면 아침잠이 없어진다고 이야기하는 노인들이 많다. 실제로 노인들은 새벽부터 활동하는 경우가 많다. 잠을 자는 동안에도 자주 뒤척여서 수면의 질이 떨어지게 되고, 자고 일어나도 개운하지가 않다. 왜 그럴까? ■ 뇌의 노화로 인한 수면 패턴의 변화 그 이유는 뇌의 노화 때문이다. 수면과 각성을 담당하는 뇌의 시상하부가 노화되면서 생체리듬 조절 능력이 떨어지는 것이다. 그래서 수면패턴이 불규칙해지고, 깊은 […]

‘내가 뭘 가지러 왔더라?’, 치매가 의심된다면

‘내가 뭘 가지러 왔더라?’, 치매가 의심된다면

물건을 가지러 방으로 들어간 순간 ‘내가 뭘 가지러 왔더라?’ 해본 경험이 누구나 있을 것이다. 가끔이면 실수로 넘어가지만 그 빈도가 잦아지면서 혹시 내가 치매는 아닐까 고민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건망증과 치매를 구분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 건망증과 치매 구분법 건망증은 사건의 일부를 잊는 증상으로 인지능력에는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는 증상이다. 어떤 일을 기억을 못하더라도 […]

당신이 치실을 꼭 사용해야 하는 이유

당신이 치실을 꼭 사용해야 하는 이유

하루 세 번 양치질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충치는 물론 입냄새, 치석, 잇몸 질환 등 다양한 질환이 발생한다. 하지만 아무리 꼼꼼하게 양치질을 해도 치아 사이에 낀 미세한 음식물 찌꺼기를 제거하는 것은 어렵다. 칫솔이 닿기 어려운 치아 사이에는 치실을 이용하여 이를 닦아 주는 것이 좋다. ▣ 치실이란? 치실은 여러 개의 얇은 실로 이루어진 실을 치아 사이에 넣어 […]

바람만 스쳐도 고통스러운 ‘통풍’ 주의

바람만 스쳐도 고통스러운 ‘통풍’ 주의

통풍은 바람만 스쳐도 극심한 통증을 느낀다고 해서 붙여진 병명이다. 통증의 왕이라고 불릴 정도로 고통스럽다는 통풍은 동의보감에도 ‘백 마리 호랑이가 관절을 물어뜯는 듯한 아픔’이라고 기록되어 있을 정도다. ■ 통풍은 부자만 걸리는 병? 통풍은 단백질을 많이 섭취하거나 퓨린 대상에 이상이 생겨 혈액 속에 요산이 지나치게 많아져서 생기는 질환이다. 배출되지 못하고 체내에 쌓인 요산은 결정화되어 관절에 염증을 유발하고 […]

봄철 A형 간염 기승, 20·30대도 발병 주의

봄철 A형 간염 기승, 20·30대도 발병 주의

최근 A형 간염 발생률이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19년 13주까지 A형 간염으로 신고된 건수는 2,151건이다. 지난해 전체 A형 간염 발병 건수인 2,434건에 비교해봤을 때 올해 발생률이 크게 증가한 것이다. 특히 20~40대 환자가 전체 환자 수의 86%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 A형 간염 바이러스란 A형 간염 바이러스는 보통 물, 음식, 감염환자의 접촉에 의해 발병한다. […]

콩팥병, 단순 피로증세로 오해하기 쉬워

콩팥병, 단순 피로증세로 오해하기 쉬워

콩팥은 배의 등 쪽에 쌍으로 존재하며 노폐물을 배설하고 체내 항상성을 유지하는 기관이다. 그런데 국민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최근 5년 사이 만성 콩팥병 환자 수가 지속적으로 늘어 35% 가까이 증가했다고 한다. 조기에 진단을 받으면 치료가 충분히 가능하다. 하지만 악화되면 투석이나 신장이식까지 해야할 수도 있으므로 지속적인 예방 관리를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 만성 콩팥 질환이 생기는 이유 콩팥병 […]

피곤 탓에 입안이 계속 헌다? ‘두경부암’ 일수도

피곤 탓에 입안이 계속 헌다? ‘두경부암’ 일수도

두경부암은 매년 환자가 늘어나고 있지만 비교적 덜 알려져 있어 환자 스스로 암이라는 것을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두경부암은 호흡, 식사, 말하기 등 일상생활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기관인 만큼 조기진단이 중요하다. ■ 고령, 남성일수록 발병률 높아져 두경부암은 주로 중장년층에서 발생한다. 보통 50대부터 많이 발병하는 질환이지만, 나이가 들수록 발병률이 더욱더 높다. 또 여성보다는 남성에게 더 쉽게 […]

<< <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