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안함과 감동을 주는 연주를 하고 싶어요!”

발행일 발행호수 2568
글자 크기 조절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해주세요.
인쇄하기
북마크추가

제7회 시온주니어 음악콩쿠르
수상자들을 만나다

시온콩쿠르 주니어 부분 수상자들. 왼쪽부터 최정인(더블베이스), 이은비(피아노), 김지연(호른), 김유나(마림바), 주선명(트럼펫) 양.

지난 6월 22일, 신앙촌에서 제7회 주니어 음악 콩쿠르가 있었다. 꾸준한 노력의 결실을 맺은 주니어 콩쿠르 수상자들의 음악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 수상소감을 말해주세요.

김지연(호른): 부족한 제가 1등 상을 받게 되어 정말 기쁘고 감사했어요. 준비하는 시간 동안 인내와 끈기를 기를 수 있어 더욱 감사했습니다.

이은비(피아노): 잘하는 분들이 무척 많아서 제가 상을 받을 거라고는 전혀 생각 못했어요. 상을 받은 것이 너무 기뻐서 아직도 방에 상장을 걸어놓고 매일 보면서 웃고 있습니다.

▶ 연습은 어떻게 했나요?

김유나(마림바): 타악기는 박자가 중요하기 때문에 항상 메트로놈을 켜놓고 연습했어요. 또 매번 틀리는 부분을 반복적으로 연습하면서 실수를 줄이려고 노렸했어요.

최정인(더블베이스): 혼자 연습을 하면 어떤 부분이 문제인지 잘 모르니까 레슨을 받고 조언받은 부분을 중심으로 연습했습니다. 또 유튜브에서 유명 연주가들의 영상을 찾아보기도 하면서 어떻게 하면 더 잘할 수 있을까 많이 고민했어요.

▶ 본인 악기의 매력은 무엇인가요?

주선명(트럼펫): 신앙촌에 울려 퍼지는 음악에 귀를 기울이던 중 트럼펫 소리가 나오면 기분이 좋아지는 저를 발견했어요. 트럼펫의 힘차고 명료한 소리가 좋았습니다. 그래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트럼펫을 배우기 시작했어요. 처음 레슨을 받을 때의 벅찬 감동은 아직도 잊히지 않아요.

김지연: 금관악기를 배우고 싶었는데 호른을 추천받았어요. 사실 조금 생소하고 낯선 악기였어요. 그런데 레슨을 받으면서 점점 호른이라는 악기에 매력을 느꼈던 것 같아요. 호른의 중저음은 어떤 곡에서도 아름다운 조화를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 연주하며 기억에 남는 일은?

이은비: 평소 모차르트 곡을 좋아해서 자주 연주했는데 선생님께서 모차르트를 베토벤처럼 연주한다며 웃으셨던 기억이 나요.

김유나: 콩쿠르 당일 너무 긴장했었는데, 반주자 친구가 떨지 말고 연습 때처럼만 하라고 한 말이 무척 힘이 됐어요.

▶ 시온 음악도로서 앞으로의 다짐이나 목표가 있다면?

주선명: 시온오케스트라로 음악활동을 할 수 있어서 감사한 마음뿐이에요. 더욱 성실한 단원이 되겠습니다.

최정인: 저 스스로 만족할만한 연주를 하는 베이시스트가 되고 싶어요.

김지연: 더 노력해서 많은 사람들에게 음악으로 편안함과 감동을 주고 싶습니다.

이은비: 무대에서 더 많은 경험을 쌓고 싶어요. 또 친구들과 함께 다양한 연주를 하고 싶습니다.

김유나: 저의 목표는 시온오케스트라의 단원이 되는 것이에요. 그래서 더 많이 노력하고 연습할 계획입니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해주세요.
인쇄하기
북마크추가
관련 글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