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침반] 가톨릭, ‘우크라에 피와 눈물의 강이 흐른다’며 추기경 파견

발행일 발행호수 2609
글자 크기 조절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해주세요.
인쇄하기
북마크추가

나침반

*현대판 십자군 전쟁이라며 러 두둔한 정교회 수장. 우크라가 순교자처럼 박해받는다는 가톨릭 수장. 21세기에 아직도 그런 생각?

*가톨릭, ‘우크라에 피와 눈물의 강이 흐른다’며 추기경 파견. 직접 피의 강1)만들었던 십자군에 비하면 이번엔 꽤나 효율적인 포교 방법

*가톨릭 수장 프란치스코, 우크라이나 사태에 “세계는 전쟁을 일으키는 데 챔피언이 됐다.” 비판. 아무래도 챔피언 벨트를 뺏어갈 일 없으니 진정하시길


1)홍익희, 문명으로 읽는 종교 이야기, (주)행성비, 2019. p.524.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해주세요.
인쇄하기
북마크추가
관련 글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