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신의 역사’ 사진전에서 만난 사람-소사교회 이현순 집사

성신의 열기로 젖은 옷이 말라
발행일 발행호수 2327
글자 크기 조절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해주세요.
인쇄하기
북마크추가

신앙신보 사진

제가 소사신앙촌 시온국민학교 5학년 때였습니다. 눈이 엄청 많이 내린 겨울 저는 오만제단에 올라가는 할머니들을 도와드리는 봉사대를 했습니다. 할머니들을 제단에 모셔다 드리고 나니 눈 때문에 제 옷이 모두 젖었습니다. 예배시간이 되어 오만제단 예배실에 앉아 기도를 드리는데, 젖은 옷 때문에 너무 추워서 가만히 있는데도 온몸이 오들오들 떨렸습니다.

조금 있으니까 단에 서신 하나님께서 사람들을 향해 축복을 해 주시면서 “지금 몸이 화끈한 사람 손들어보라”고 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손들라고 하는 찰나 정말 거짓말처럼 뜨거운 불덩이가 제 몸에 들어온 것처럼 화끈했고 저도 손을 번쩍 들었습니다. 조금 있다가 하나님께서 또 물으셨습니다. “지금 향취 맡은 사람 손들라.” 그날 백합화 같은 진한 향취가 진동하는 가운데 기쁘게 예배를 드렸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불성신을 받고 추운 줄 모르고 예배를 드렸던 그날 뜨거운 열기에 젖었던 옷은 모두 말랐습니다.
초창기부터 지금까지 임하는 성화 사진들을 보면서 받았던 은혜를 간직하지 못한 죄송함 그리고 앞으로 하나님 원하시는대로 잘 살아겠다는 다짐을 했습니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해주세요.
인쇄하기
북마크추가
관련 글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