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말씀 원하시는 구절이 있는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The Holy Spirit Does Not Compromise With Sin

"Surely the arm of the Lord is not too short to save, nor his ear too dull to hear. But your iniquities have separated you from your God; your sins have hidden his face from you, so that he will not hear." (Isaiah 59:1-2) Your sins have hidden and separated God from you. Blocked by the wall of sin, He cannot hear, however loudly you may implore. Therefore, sin is anathema. Which do you like better, a pile of dung or a bed of flowers in bloom? Flowers, of course. To the pile of dung swarm bluebottle flies in the tens, hundreds, thousands and dig in with their noses, until it is covered entirely with their mass. But bees and butterflies, brought near it, squirm and wiggle away and hasten, instead, to flowers. On the other hand, put flies on flowers and they will squirm and wiggle and fly off in search of dung. Imagine another flower in bloom―to the undiscriminating human eye or nose it seems beautiful, fragrant and redolent of honey. But bring bees or butterflies to it and they fly away, whereas flies readily take to the seemingly beautiful flower. Although indiscernible to the human sense, decay has already begun inside the flower, making it attractive to flies. The essence behind all this talk today: Do not transgress even with your eyes, in mind, or in thought. Sin is death. Avoid sin. Full of the Holy Spirit, your heart and mind may be beautiful, but the Holy Spirit will squirm and wiggle away the moment even a hint of sin is harbored in the beauty. The Holy Spirit does not compromise with sin and departs the moment one-billionth of a single sinful thought enters. Then the devil leaps aboard, just as hundreds and thousands of flies cling to the flower that rots and runs with putrefaction. Spoken on Day of Blessings, April 20, 1987

God Transforms Us into the Composition of the Holy Spirit

성신의 구성체로 화하게 하시는 하나님

Without knowing that mankind is of the same makeup as the devil, none can find the way to salvation. Thus, there has been no one so far who has achieved salvation. Humans are cursed creatures who have fallen into the First Hell, and not a single person has ever attained salvation. Without knowing about this diabolic composition, do you think these devils’ offsprings can get salvation simply by uttering, “Oh, My Lord!” Can they achieve salvation? None can. From me you now know that humans are composed of the devil. But you still cannot reach salvation. You cannot, even though you may have listened to my sermons 10 billion times and have repeatedly said with full understanding, “We are composed of the devil, we are composed of the devil.” I have given you sermons on how to get rid of this diabolic composition 10 billion times. You may say, “Now, I not only know the fact that I am composed of devil but also know the method to get rid of it. I know it so clearly and can recite it by heart fluently.” Still, listening to a sermon 10 billion times and knowing the method clearly won’t bring salvation. God pinpointed the problem and taught the method of salvation. In addition, God also brought the hands of power and might that can melt devils and sins. He not only taught the method but also provided the hands that can exterminate devils and pour forth the spirit of the triune God without limit and transform humans into creatures of the Holy Spirit, beings of eternal life. The one who has brought such hands is the true God. I am the God who effects this transformation. Spoken to Chorus Members on April 28, 1985

제2부 구원의 약속

내가 1955년에 이 역사(役事)를 시작했을 당시, 한국은 36년 동안 일본의 식민 지배로 고통을 당하다가 해방 후 6·25 동란을 맞아 나라 전체가 파괴되고 피폐한 상태였다.
그때 내가 전국적으로 천막집회(天幕集會)를 시작하였다. 내가 집회를 하면 집회장 안에 이슬 같은 은혜가 뽀얗게 내렸다. 앉아 있는 사람의 얼굴이 보였다 말았다 할 정도로 뽀얀 안개처럼 이슬 같은 은혜가 내리는 것을 수많은 사람들이 보았다.
초창기에 서울 남산 집회, 제1한강교 바로 위의 모래사장 집회, 또 영등포 앞 모래사장 집회에 이슬 같은 은혜가 가장 많이 내렸다.
내가 이슬 같은 은혜를 내릴 때 사람들은 그 은혜가 어떤 은혜인지 어디서도 들어 보지 못하였고 아무도 알지 못하였다.
내가 그 은혜를 내렸기 때문에 수많은 사람들이 모여 왔다. 그때 전국 기성교회의 신자들 거의 모두가 내 집회에 참석하였다.
내가 부산에서 집회를 하다가 대구로 가면 경상남도의 기성교인 거의 전체가 대구까지 따라오는 경우가 많았다. 광주에서 집회를 하면 전남의 기성교인이 다 모였고, 전남 집회를 끝내고 전북으로 가면 전남 집회에 왔던 모든 기성교인이 전북까지 따라오는 상태가 되었다.
그러므로 주일날 내가 집회를 하게 되면 기성교회의 목사 앞에서 예배를 보는 교인이 얼마 남지 않을 정도였다.
내 집회에 사람들이 너무 많이 운집하여 옥내에서는 집회를 할 수가 없게 되었다. 당시 우리나라에는 2,000명 이상 들어갈 수 있는 건물이 없었는데, 내가 집회를 하면 보통 4~5만 명 정도의 인원이 모였다.
그러므로 서울에서는 한강 모래사장 같은 곳이 아니면 집회를 할 수 없을 정도였고, 지방에서도 큰 운동장을 빌려서 집회를 해야만 했다. 야외에서 넓은 천막을 치고 집회를 했기 때문에 한번 다른 곳으로 이동하려면 천막과 장비를 싣고 가는 트럭이 백여 대나 되었다.
대부분 열흘 정도 집회를 했는데, 그 열흘 동안 밤낮으로 잠시도 쉬지 않고 계속해서 예배를 본 적이 많았다. 그때 내 집회에 참석해 은혜의 맛을 본 사람들은 집에 갈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 그들은 은혜를 받아 밤을 새워도 졸음이 오지 않았고 먹지 않아도 배가 고픈 줄을 몰랐다.
내가 단(壇)에 서서 설교를 하면 한 번에 3시간에서 5시간까지 이어졌으며 낮과 밤에 걸쳐 두 번을 하면 하루 6시간에서 10시간까지 설교하기도 하였다.
내 설교는 인간의 차원이 아닌 신의 차원에서 하는 설교이고 세상에서 들어 보지 못한 말을 하였기 때문에 설교하는 데 긴 시간이 필요했다.
내가 설교한 뒤 나머지 시간에는 목사들이 은혜를 받은 체험이나 죽을병에서 살아난 것을 증거하면서 집회를 이어 갔다. 당시 2,000여 명의 목사가 나에게 안찰(按擦)을 받았는데 그중에는 병원에서도 고치지 못한 불치의 병을 내게 은혜를 받고 고친 사람이 많았다.
죽을병으로 회생할 가망이 없다고 병원에서 사실상 사형선고를 받은 환자들도 내 집회에서 은혜를 받은 후 완치되었고, 많은 중환자들이 들것에 실려 왔다가도 병이 나아 들것을 버리고 돌아갔다.
그때 병을 고치기 위해 환자를 차로 실어 오고 들것으로 들고 오는데 송장 냄새가 다 나는 지경이었다. 대학 총장이나 국회의원 같은 인사들도 모두 은혜를 받고 그 많은 환자들 속에서 손바닥을 치며 찬송을 불렀다.
고름투성이 환자들이 가득 찬 집회장에서 고름 냄새는 하나도 나지 않고 오히려 기가 막힌 향취(香臭)가 진동하였다. 그것은 바로 하늘의 향취로서 하나님의 신(神)이 내리는 고로 하나님의 신의 향취가 진동한 것이다.
그뿐만 아니라 천막집회에 참석한 사람들은 집회장에 뽀얗게 내리는 이슬 같은 은혜를 받고 얼굴이 점점 환하게 피었는데, 그 모습을 많은 사람이 보았다. 그것은 하나님의 신이 이슬같이 내렸기 때문이다. 일러두기
1. 하나님께서 인간의 모습으로 이 땅에 오셔서 하신 말씀을 기록하였습니다.
2. 설교하신 말씀을 녹취하여 문어체로 바꾸었습니다.
3. 말씀을 주제별로 분류하고 부, 장, 절의 순서로 정리했으며 절은 번호로 표시했습니다.
4. 성경 구절은 『 』를 써서 표시하고 구역 관주 성경전서(1950년, 대한성서공회 발행)를 기준으로 문장부호 없이 기록하였으며, 구절을 생략했을 경우에는 말줄임표를 사용하였습니다.
5. 찬송가 장과 가사는 천부교 찬송가를 기준으로 하였습니다. 천부교 경전 『하나님 말씀』의 저작권은 한국천부교전도관부흥협회 및 한국천부교전도관유지재단에 있으며 저작권자의 허가없이 말씀을 출판ㆍ복사ㆍ전재하는 것은 저작권법 위반행위로 민ㆍ형사상의 법적 책임의 대상이 됩니다.

Hymns, Tuneful Prayers, Ought to Be Sung With Understanding

찬송은 곡조 있는 기도, 뜻을 알고 불러야

Singing hymns culled from the essence of the Bible, you turn to God. But hymns are not so much a gift to God as a demand on Him for everything. Through hymns, which I first called tuneful prayers, you are all asking God, “Give us all of it. Helpless are we unless you grant it. Please give in abundance.”
So you must sing the hymn with understanding. It won’t do you any good, however hard you clap your hands, if you do it without understanding its meaning, out of tempo. With understanding you begin to savor the taste of one meaning after another. You’re never bored no matter how often you sing, even if you sing ten days or a hundred days continuously. That is as it should be when grace is at work.
God sees the truth of one’s heart. Something done for appearance sake, be it service, hymn singing, or prayer, brings no good, even if it’s done a hundred million years. For those who turn to God sincerely, with a true heart, even for a second, their wishes will be granted. Therefore, all that odious, hypocritical ado is not only unheeded but is offensive to Jehovah. Even among humans requesting favors won’t work, whatever you may be asking for, unless you’re asking under the right conditions. It is even more so with God. So when one implores Him with all the right conditions in, He will give blessings without limit. He says to the one who turns to Him in that manner: “You have nothing to worry about because all your needs are known in advance.”
So believe with a true heart. Otherwise, it is better not to believe at all. It’s better not to make a move than to make moves that would offend God and bring God’s judgment down upon you. In this world, people run, study, work, all because they seek to achieve some goal. What do you hope to achieve by continuing to gather here like this? Salvation alone, and nothing else. Spoken on Holy Dew Spirit Day, May 28, 1983

제2부 구원의 약속

이 지구는 편안한 세상인가, 괴로운 세상인가? 인간은 지구를 아름다운 세상이라고 하지만 사실은 하나님이 첫 번째 형벌을 주는 1차 지옥으로 창조한 것이다.
지구가 왜 1차 지옥인가? 지구는 인간이 1차 천국에서 범법한 죄의 대가로 형벌을 받는 곳이기 때문이다.
1차 천국에서 죄를 범한 대가로 인간은 1차 지옥인 지구에 떨어져 온갖 고통과 근심과 번민과 병마를 가지고 비극의 세계를 살다가 죽게 된다.
그러므로 이 세상은 복잡다단하고 사람들의 마음에는 진정한 평안이 없다. 아무리 많은 재물을 가진 사람도, 세상의 권세를 다 쥔 사람도 그 사람의 마음에는 평안이 없고 발을 펴고 편안히 자지 못한다. 이것은 모두 지옥을 형성하는 마귀가 그 마음을 점령하고 있기 때문이다.
천국에서 살던 인간이 지옥에 떨어져서 눈물의 세계, 탄식과 번민과 비관의 세계를 이루고 살아가는 것이다. 이 세상은 죽음으로 인해 이별하고 통곡하는 눈물의 세계이다.

A Hymn Which Depicts Hell to Cause Longing for Heaven

지옥을 그려 놓고 천국을 바라게 만든 찬송가 507장

In several places in the Bible, I inserted the mention of mankind’s fall from First Heaven to First Hell for the sins they committed. I will talk about one of those insertions. The earth is depicted as hell in verses of the scripture. The essential verses―the 2% God has inserted in the Bible for His needs―provide the lyrics of most hymns.
What are these insertions? Open to Hymn 507. In no way is the phrase “this body of mine faring on the troubled path of life” a description of heaven. It portrays hell. I have put it there for a reason―to set down evidence of my being God for this current generation. However often they may read it, they will not realize its real import, but upon hearing my lucid explanation they come to say, “It is indeed so.” They come to the realization that this is true and it has been hidden until now for this moment of truth.
“No haven of rest awaits this body of mine faring on the troubled path of life.” None whatsoever. “No place is free from worry or trouble” is a description of hell. “The heavenly kingdom, my home, where I am to return” is a hymn seeking one’s homeland, to which one must retrace his steps. In other words, the earth is depicted as hell, to which the inhabitants of the First Heaven fell. The hymn expresses their desire to be released from a life of affliction in this hell and return home. Does not the exposition demonstrate that I am the author of this Biblical insertion? Clearly it does.
Where, then, is this home? Was it the place of previous abode or not? The objective is to retrace the way back there. “Even if blown by cold winds in the wilderness, the road remaining is not long. Even if swept down by snow storms from over the mountain, the kingdom of heaven is my home whither I must return.” Hell is described to cause longing for the other world. It is I who have set in motion this search for their previous abode, so they may return to their homeland.
Spoken on Holy Dew Spirit Day, May 26, 1985

제1부 인간 창조의 근본

왜 인간은 종교를 믿는 것인가? 인간은 누구나 살다가 죽게 되는데, 죽을 수밖에 없는 인간이 영원히 살 수는 없는 것인가 하는 소망으로 종교를 믿는 것이다. 인간은 왜 죽을 수밖에 없는 존재가 되었는가? 하나님은 천국에서 영원히 살 수 있도록 인간을 창조했으나 그 인간이 범죄에 떨어졌기 때문에 죽게 되었다.
그렇다면 인간에게 구원이 필요한 이유는 무엇인가? 물에 빠져 떠내려가는 사람에게 건짐이 필요한 것처럼, 영원히 살지 못하고 죽게 된 인생이 죽음에서 벗어나기 위해 구원이 필요하게 된 것이다.
신을 믿는 것은 구원을 얻기 위한 것이다. 종교의 목적은 구원을 얻는 데 있다.

이슬성신으로 주시는 진정한 구원

제40회 이슬성신절 방영 말씀

먼저 이제 구원의 말 하는. 세상에 종교는 많아요. 굉장히, 몇만, 몇십만을 헤아릴 수 없는 정도, 그 교파가 갈라진 것까지 하게 되면 많아요 그럼 이제 그 종교들은 왜 믿느냐. 그 삶이 곧 죽는. 평균 80년이면 80년 살고 죽는 이걸 갖다가 영원히 살 수가 없나 하는 문제에 있어서, 각 종교가 저승에 간다, 극락세계 간다, 구원을 얻는다, 천당을 간다, 낙원에 간다 하면서 좋은 곳에 간다는 거예요. 그게 하나도 갈 수 없다는 걸 오늘 내가 발표할래요. 구원 얻을 수가 없어요. 그럼 이제, 이 지구상에 있는 인간이 이 구성체가 똥의 구성체야, 똥의 구성체. 먹으면 8시간 만에 똥이 돼. 어디 여기에 똥을 만드는 위장을 안 가진 사람 손들어 봐요. 누구도 똥을 만드는 위장을 가지지 않은 자 없어. 그럼 이 똥의 구성체 가지고 영원히 살 수가 있어? 구원 얻는 거는 이 육신, 똥의 구성체, 마귀 구성체, 이게 바뀌어야 돼. 그거를 예수도 모르고 예수의 아비, 성경에 하나님이라고 한 아비도 몰라. 그걸 모르고는 구원 얻을 길이 없어. 이제부터 구분 지으려는 거야. 성경에 구약 전체, 신약 전체 다 봐도, 구원 얻는 표준을 어디다가 뒀나 하면, 영원히 산다는 기준을 아담과 해와 거기에다 둔 게 전 세계 인류야. 해와하고 아담은 쿨쿨 자는 인생, 또한 땅에서 나는 것 먹는 인생, 똥을 만드는 위장이 있고 배 속에 똥이 가득 차 있어. 똥 싸는 인생이 영생이라는 것 없어. 피곤해서 자고 점점점점 늙어져 가지고 꼬부라져 가지고 마지막에는 해롱해롱 하다가 죽어. 육신은 그렇게 죽어. 그럼 지금 기성교인, 목사, 신학자, 예수 전부 다 육신이 구원 얻는 줄 안 거야. 그런고로 그 사람들 구원이 없어. 그럼 예수는, 예수를 믿으면 구원 얻는다 하는 것은 무얼 믿는 거야? 십자가에서 흘린 피, 피로 죄 씻음 받으면 구원 얻는다는 거야. 이제 봐. 그 이건 늘 말한 거야. 육신 중에, 뼈, 힘줄, 살 껍질, 살, 피, 다섯 가지 중에 뼈가 제일 먼저 썩어요? 힘줄이 먼저 썩어요? 제일 먼저 썩는 게 뭐예요? 피가 제일 먼저 썩어요. 최고로 썩는 게 피야. 이 육신 중에도 제일 먼저, 죽으면 똥이 되는, 썩어지는, 송장이 되는, 제일 먼저 썩는 피 가지고 『썩을 것이 썩지 아니함을 입겠고』1) 하는 게 안 되게 돼 있어요. 제일 먼저 썩는 피를 가지고 입을 수가 없어요. 그런고로 피로 구원이 없어요. 『죽을 것이 생명에게 삼킨 바 된다』2)는, 『생명에게 삼킨 바 된다』고 그러는. 예수는 무엇을 생명이라 했나 하면 자기 피를 생명이라고 했어. 그 육신의 생명은 피가 생명이야. 소의 피는 소의 생명, 개의 피는 개의 생명, 닭의 피는 닭의 생명, 나무의 진액은 나무의 생명. 나무의 생명인. 예수 피는 예수의 생명인. 그럼 그 예수의 피, 생명은 영존할 생명이야, 금방 썩어 버리는 생명이야? 피는 이거 죽으면 최고로, 똥과 같이 최고로 썩는 게 피야. 그럼 예수는 수많은 사람을 속여서 구원을 준다고 하면서 구원을 못 주면 그게 진짜 하나님의 아들이야, 마귀의 아들이야? 이걸로 예수는 마귀로 오늘 단정되는 거야. 한국일보 신문 12면(1988. 10. 7. 표제 ‘구원보다 현실 개선의 이념으로’) 전체에 났어. 내 설교를 할 적에도 기성교회에서 보내 가지고 녹음을 다 해 가. 해 가기 때문에 이젠 구원은 틀렸고 예수는 여지없다는 걸 알고, 그 성경의 하나님이라는 건 아주 그 거짓 것 중의 거짓인 것을 알았기 때문에 그 신문의 내용이 뭐냐. ‘이제는 구원 얻는 거는 단념하겠다.’ 포기하는 게 단념하는 거야. 그런고로 ‘이 세상에서 양심껏 살아 보자.’ 그럼 예수에게 구원이 있다는 거야, 없다는 거야? 구원 얻을 수가 없어요. 그런고로 구원 얻기 위한 게 아니면, 진정한 성령의 역사가 아니고 구원 얻는 걸 포기하고 단념을 한다면 그 종교를 안 나가는 게 낫다 그거야. 그 악신이 작용하는 그게 돼 놓으니 마귀가 들어갈 대로 들어가게 돼 있어. 그럼 양심대로 한다는 게 성신이 작용을 안 하면 사람이 선해질 수가 없어. 선해지려야 선해질 수가 없어. 그럼 이제 성신 중에 어떠한 성신이 필요하냐? 어떠한 성신. 이 육신, 썩을 똥으로 구성된 이것을 성령의 구성체로 바꾸는 성신이 최고로 필요한 거야. 감람나무가 내리는 이슬성신이야, 이슬성신이야. 성경에 기록돼 있어도 안 자가 없고 박사들도 성경을 몇만 번을 봤어도, 만독(萬讀)을 했어도 그 이슬성신이 뭐인지를 알지 못해. 그런고로 나는 그걸 가지고 왔고 내릴 수 있게 왔고 그걸 부어 줄 수 있게 왔어. 그럼 그게 바로 『내가 이슬같이 임하리니 그 은혜를 내리는 자 감람나무와 같고』3) 이거야. 하나님의 신을 내린다는 게 감람나무와 같고. 초창기에 남산집회, 한강모래사장집회, 한강 제1한강교 바로 위의 모래사장 거기에, 그다음에 또 그 영등포 앞의 모래사장 거기에 이슬 같은 은혜가 최고로 많이 내렸어요. 뽀얗게 내렸어. 그러면 뭐 그저 그 환자도, 뭐 차판으로 막 실어 오는 거야. 그래 그 넓은 장소가 아니면 되지 않아. 그럼 들것으로 들고 오는 것, 뭐 송장 냄새가 다 나는 정도야. 그런데도 그때 임영신 총장 이런 사람들도 그 환자들 많이 온 거기에 전부가 손바닥 치며 집회에 참석한. 그 임영신 총장 음성이 아주 애기 음성 같아. “아, 내 주위에 전부 다 그 고름투성이의 환자들이 있는데 고름 냄새가 하나도 안 나고 무슨 향취가 그렇게도 코를 찌르게 기도 막힌 향취가 납니까?” “그게 하늘의 향취요, 하나님의 신이 내리는 고로 하나님의 신의 향취입니다.” 그 이슬 같은 은혜를 내린 게 바로 하나님의 신이야. 그걸 내린 자가 바로 감람나무인 동시에 하나님이야, 바로. 그럼 이 손으로 쉭하면, 그 태평양이라도 쉭하면 전체 생명물이 되는, 그 시험해 볼 수가 있어. 태평양 물 드럼으로 100드럼을 갖다 놓고 해도 쉭 한 번 축복하면, 그 생명물로 시신에 바르면 환하니 피어. 바로 하나님의 신, 그 이슬의 은혜가 하나님의 신이야. 그걸 가지고야 구원을 주게 돼 있어. 썩을 것이 썩지 아니할 거를 입겠고, 입혀주고, 성신의 구성체로 화하여져 영원무궁토록 살 수 있는 이슬의 구성체로 화하게 할 수 있는 존재가 감람나무야. 그럼 그게 완전히 벗어져야 하는데 꼭 이거와 같아. 굼벵이가 매미 되는 것 알아? 굼벵이가 그게 자라서 매미가 돼 가지고 이슬 먹게 돼. 똥구더기 같은 그 인간이 변해야 돼. 변해야 되는데는 그날에 화할 수 있는 조건을 갖춘 자면 그 나라에 가서 영원토록 살 수가 있게 돼 있어. 그 뜻을 어느 정도 이룰 때가 되면 이제 하나님이 『네가 빛을 발하라』4) 하게 돼. 그러면 이걸 탁 바꿔서 빛을 발하게 돼. 그러면 『네 머리에 영영한 기쁨이 되고 네 머리에 영영한 빛이 되리라』5) 『너는 영원무궁토록 나와 같이 거하리라』6) 하는 거야.
그때에 이슬성신이 나가는 건 말할 수 없어. 그게 이제 비쳐 나가고 이슬 같은 은혜가 나가는 동시에 마귀가 빠져나가. 빠져나가는 중에 요 심장과 폐, 혈관은 그 마지막에 10억 분지 1초에 탁 바뀌어야 돼. 숨 쉬다가 숨을 안 쉬는 걸로 바뀌게 돼. 그럼 이제 완전히 투명체가 돼. 심장도 없어. 폐도 없어. 왜? 거기에는 공기가 없어. 하나님의 몸에서 나가는 빛을 가지고 그 끝도 한도 없는 우주가 환하게 비치게 돼 있어. 그거 왜 그렇게 되나?
전부 이슬성신으로 우주에 꽉 차 있는 게 그 성신이야. 이슬성신이야. 이슬성신이 꽉 찼으니까 그 빛이, 하나님께서 비추는 빛이 이슬성신으로 연결돼 나가 가지고 환하게 비추는 거야. 이슬성신이 충만하니까. 그 이제 마지막 날, 하나님이 이제 빛을 발하는 때에 그때 탁 바뀌게 돼 있어. 최고가 뭐이냐 하면 죽어도 죄 안 짓는 게 최고야. 그러면 화하게 돼 있어.
이게 이슬성신의 구성체로 화하여 영원히 살게 돼 있어. 어느 종교도 구원이 없어. 하나님이 성신의 구성체로 바꿔 주기 전엔 구원 얻을 길이 없어. 그 만군의 여호와 하나님이 틀림이 없어. 1) 고린도전 15:53
2) 고린도전 15:54
3) 호세아 14:5~6
4) 이사야 60:1
5) 이사야 60:19~20
6) 마태복음 28:20 천부교 『하나님 말씀』의 저작권은 한국천부교전도관부흥협회 및 한국천부교전도관유지재단에 있으며 저작권자의 허가없이 말씀을 출판ㆍ복사ㆍ전재하는 것은 저작권법 위반행위로 민ㆍ형사상의 법적 책임의 대상이 됩니다.

What Kind of Life Cannot Be Bartered for the Universe?

우주를 주고도 바꿀 수 없는 한 생명이란?

All’s well once the problem of salvation is settled for certain. Jesus identifies his blood with a life that “cannot be bartered for the universe.” It is written, “The corruptible will clothe itself with the incorruptible.” (1 Corinthians 15:54) But can blood, the fastest-rotting substance, make something that won’t rot? It can’t. But they sing day and night, “Let the precious blood of Jesus wash away sins,” praising blood, which rots fastest of all body parts. Most Christian hymns are about salvation by the blood on the cross. Can blood wash away sins? It can’t. It is the biggest nonsense of all to link salvation to the most corruptible substance of all. Does Jesus understand the meaning of salvation, when he talks about achieving eternal life by washing away sin with blood that can’t save? He has no inkling of salvation. Case closed. What kind of life is greater than the universe? When the corruptible gets clothed with the incorruptible and a mortal is transformed into matter akin to the Holy Spirit, life will continue for eternity. Such an immortal life is so valuable that it cannot be bartered for the whole universe. Truly, it is none other than God who can provide such a life. So, to attain salvation you must follow me, listen, act, and triumph over sin. Only those who triumph over sin, over the devil, and are qualified to be transformed by the Holy Dew Spirit can live forever in that heavenly world, which surpasses all. Spoken on December 25, 1988

제7부 행함의 종교

성신은 죄와 타협하지 않는다는 것을 내가 초창기부터 늘 말하였다. 내가 성신은 벌과 나비에, 마귀는 쉬파리에 비유하여 말한 것이다. 아름다운 백합꽃이 피어 향기를 발하면 벌과 나비는 그 향기를 맡고 꽃에 날아오지만, 쉬파리는 아무리 향기가 나고 단꿀이 있어도 백합꽃으로 오지 않고 똥 냄새가 나는 곳으로 가 버린다. 벌과 나비는 똥 근처에만 갖다 놔도 싫다고 도리도리하면서 아름다운 꽃에 가서 붙는다. 그러나 쉬파리에게 “너는 왜 더럽고 냄새나는 곳에 있느냐? 아름다운 꽃향기를 맡아라.” 하며 꽃에 붙여 놓아도 100번이면 100번을 꽃향기가 싫다고 하며 똥에 가서 붙는다. 더럽고 냄새나는 곳을 좋아하는 쉬파리는 곧 마귀를 비유한 것이다. 인간이 죄를 짓는 것은 더러운 똥을 받아들이는 것과 같으므로 그곳에는 쉬파리 같은 마귀가 붙게 된다. 아름다운 백합꽃에 날아오는 벌과 나비처럼 성신은 성결한 마음속에 거한다. 자유율법을 지켜 눈길로도 마음으로도 생각으로도 죄를 짓지 않고 성결함을 소유하면 성신은 떠나지 않는다. 아름다움을 간직한 그 마음속에 생명의 은혜가 담겨 성신이 거하는 것이다. 그런데 향기가 나고 꿀 냄새도 나는 것 같은 꽃송이에 벌과 나비는 떠나고 쉬파리가 달라붙는다면, 인간은 구분하지 못하지만 그 속에 부패된 부분이 있기 때문이다. 향기 나는 백합화같이 아름다운 마음을 가졌다가도 조금이라도 쿠린내 나는 죄가 개재될 때 성신은 거하지 않고 떠나는 것이다. 죄를 씻어 그 마음에 성신이 충만히 담겼더라도, 자유율법을 어겨 생각으로도 마음으로도 죄를 짓는 순간 성신은 떠나게 된다. 성경에 『바람이 임의로 불매 소리를 들어도 어디서 오며 어디로 가는지 알지 못한다』93)라고 기록한 대로 성신은 사라져 버리고 마는 것이다. 그러므로 성신을 받아 완전무결하게 죄를 씻어서 구원의 자격을 갖추었다 하더라도 생각으로 조금 죄를 지으면 이미 구원의 자격을 상실해 버리고 만다. 성신은 죄와 타협하지 않는다. 자유율법을 어기면 성신은 떠나신다는 것을 이것으로 깨닫게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자유율법을 알고 그것을 지키는 자라야 성신을 간직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