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침반]프란치스코 교황이 재직하던 가톨릭 운영학교서 학생 42명 성학대.

발행일 발행호수 2618
글자 크기 조절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해주세요.
인쇄하기
북마크추가

나침반

캐나다 성폭행 피해 남성, 가해자 신부와 가톨릭교회 관계자에 손배소.
단독 일탈이 아니라 2000년간 지속해온 가톨릭 단체의 체계적 범행임을 명시.
2000년 지속할 정도면 과연 성폭행만 문제인 걸까?
*
교황, 지난달 ‘푸틴 멘토’의 딸 사망에 “무고한 희생자”라며 러시아 두둔,
이번달엔 우크라 무기지원이 도덕적으로 용납 가능하다며 우크라 두둔.
말을 이랬다 저랬다 이간질. 가만히나 있지 왜 불쏘시개 역할을 하나?
*
프란치스코 교황이 재직하던 가톨릭 운영학교서 학생 42명 성학대.
피해자들, “교황과 교회는 계속 외면하며 우리가 지쳐 잊어버리길 기다릴 것.”
말 많던 교황이 지금은 입꾹닫(입을 꾹 닫다). 진짜 잊혀지길 기다리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해주세요.
인쇄하기
북마크추가
관련 글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