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체험기 특집
“He knows my sins  and cleanses them.  He is verily my God!”

“He knows my sins and cleanses them. He is verily my God!”

Since 1955, when God began the history of salvation, many have personally experienced the power of His blessings descending like dew. The following testimonials of faith have been compiled to record their experiences at the moment they realize that the one sending down blessings like dew is none other than the one mentioned in the Bible as the Olive Tree who comes to the earth in the shape of a human being. Announcement of His Godhead by Unleashing Tsunamis On the night of December 24, 1980, when I was Managing Director in the Executive Department of Kijang Shinangchon, the security at the steel mill called to report, “Fierce waves from the sea are battering the Steel Mill Coast.” Upon arrival at the location I found the rolling mill washed up to the road, its posts pulled up all the way and hanging precariously in the air. To prevent the plant site from washing away bulldozers were used to push huge boulders along the shoreline but they got picked up and carried away like pebbles by the gigantic waves. What was most surprising was the absence of even a breath of wind in spite of the high waves. I gave a detailed report to God: “There is no wind blowing but tsunamis are rolling in, the plant site about to wash away.” Showing no sign of alarm He said, “Really? Go back and see.” When I returned to the Steel Mill Coast, this time a fierce wind so powerful as to knock one off one’s feet was blowing from the land seaward, where the tsunamis had reared up, poised to pounce on the whole steel mill site and snatch it away. Hearing my hasty report, He said, “Don’t worry. You’ll know in a while.” Lo and behold, the tsunamis froze, faltered, and fell back, the sea becoming tranquil, whereupon I reported, “It is all calm.” After announcing His being “the Olive Tree” in January, 1981, God said that the tsunamis off the Steel Mill Coast had been staged to show his power as Creator of the universe, “to announce His Godhead.” How can one imagine tsunamis rising where there is no wind or running into a sudden headwind that crushes them? Having witnessed the tsunami spectacle with my own eyes I know God to be the Creator for sure. Moreover, realizing that “I have all along followed God who has come to this earth,” I know deep in my heart how truly blessed I am. Hong Chang-hong, Seungsa Gijang Shinangchon God Who Knows My Sins and Cleanses In 1981 January 3rd, God revealed that He is the Olive Tree and God Himself. Showering blessings like dew from the beginning He taught us at last that He is the Olive Tree foretold in the Bible, that He is God. When He said, “The Olive Tree is Godhead. I am the Creator, verily God Himself,” I had a sudden intuition of the truth. When I went to Gijang Shinangchon on one of its Blessing Days to get hands laid on me, I was trembling with fear. Having heard Him call out people’s sins whenever hands were laid on them, I was afraid that my sins would be exposed to the whole world at last. But determined not to lose this opportunity to cleanse my sins, I stood in line, praying nonstop, “Please cleanse my sins.” My head was filled with that one prayer. When I came before Him, He said in a gentle voice, responsive to my entreaty, “Yes, I’ll cleanse you.” When He announced that He was my God, I remembered this incident and thought, “He knows my mind, knows my sins and cleanses them. He is verily my God!” I wept and cried, unable to believe that I, an unworthy being, had come to know Him, and realized that God had come to this earth to save mankind out of His great love beyond words. Yoo Jung-ock, Deaconess Choongjoo Church I wept and cried, unable to believe that I had come to know Him, and realized that God had come to this earth to save mankind out of His great love beyond words. The Amazing Power Displayed by God This took place in the summer of 1985. At daybreak, when it was still pitch dark, I had an unexpected call from God, who said, “Look at the star in the eastern sky.” Since the sky was blocked by Building 2 next door to my place, I ran out right after the call and went to the intermediate guard post where fire engines are now stored. Upon arrival I looked to the eastern sky to find the big God star shining from among other stars. I called God and told him His star was visible. He said He could make that star three times bigger. No sooner had he spoken than the star expanded in every direction glowing. After describing what I had seen I hung up but He called back to say that He was magnifying it even more. No sooner had He spoken than the star did grow bigger as He had declared. After doing this a few times, He said, “I can make that disappear.” Barely a second or two later, the star did disappear. Shocked, frightened, I stared at the sky more, thinking maybe a passing cloud had hidden it, but the other stars were twinkling as bright as ever. Then He called and said, “It will return.” and it did indeed. This unbelievable spectacle went on right before my very eyes. It wasn’t just me, however. Called by Him at the same time as I, the ministers and laymen of the parishes all over the country looked up at the sky and witnessed the star swell, then shrink and disappear. This is how God demonstrated and verified His power not only to a few of His people but to everybody. Jun Gyung-ock, Seungsa Gijang Shinangchon To God Who Leads Me, the Lost and Wandering After participating in the Han River Sandy Beach Rally as a middle schooler, I attended the Seoul Central Chunbukyo Church as a member of the Special Evangelical Crew and also worked at the knitting mill in Sosa Village of Faith. Then, returning from my military service, I couldn’t go back to my religious life for no particular reason. One day in 1984, however, I suddenly felt “This is no way to live,” and started praying. A Director at the Hankook Koro Cement I set up a chapel for prayer at work and held Sunday services there with colleagues. Then I was baffled by the passage in the Bible regarding a mob tormenting Cain for stoning his brother Abel to death. “A mob when there were only Adam and Eve, Cain and Abel around? Could there be an error in the Bible?” Plagued by the doubt I asked established church members and pastors but, to my disappointment and frustration, didn’t get back anything satisfactory. In search of the answer I went to the Chunbukyo Church in Kwangjoo, whose minister told me about errors in the Bible, adding that in 1980 God had unmasked the true identity of Jesus. This debunking of Jesus shocked me no end. I can’t remember what we talked about afterwards but, lightheaded, I felt the room spin. A Christian who believed in Jesus as my savior until then, I got angry and regretted coming to the church. For a whole week or more I couldn’t eat and couldn’t put my mind to work at the place of my employment. My head kept spinning and I was visibly losing weight. Those around me noticed and worried. On the 6th day, a Saturday, I suddenly had an urge to read the Chubukyo Weekly, previously handed to me by the minister. The page I opened to carried God’s message. The more I read, the more vividly could I trace out the image of Elder Park Tae-sun, correction, God, telling us with unchanging consistency as at the beginning, “Do not sin.” This made me realize that the Olive Tree I had longed for all along was right there deep in my heart. Jesus being no savior was now a non-issue. In an instant a real miracle took place. I was reconnected to the blessing of Water of Life as at the beginning. My head, chock full of mixed up junk, suddenly cleared up and emptied out, leaving a big open space. I was crying with deep emotion, when the phone rang. It was the minister, who asked, “You’ll be at church tomorrow for service, won’t you?” I shouted, “Yes!” To this day I offer my prayer of thanks for the blessing of being led back to the right path, away from ignorant wandering. Park Yang-jin, Seungsa Gijang Shinangchon Seungsa is the highest position in the Chunukyo Church hierarchy. The first letter “Seung” stands for victory and the second one “sa” stands for teacher.

신앙체험기 특집
“내 죄를 아시고  씻어 주시는  그분이 바로 하나님”

“내 죄를 아시고 씻어 주시는 그분이 바로 하나님”

1955년 하나님께서 구원의 역사를 시작하신 이래로 수많은 사람들이 이슬 같은 은혜와 그 권능을 직접 체험하였습니다. 이후 이슬 같은 은혜를 내리시는 분이 성경에 기록된 ‘감람나무’이자, 인간의 모습으로 이 땅에 오신 하나님이심을 깨우치게 된 사람들. 이번 테마로 보는 신앙체험기는 하나님을 깨달은 그 순간의 기록들을 모아 엮었습니다. 해일을 일으키며 하나님이심을 발표 기장신앙촌 관리부 전무로 일하던 1980년 12월 24일 밤이었습니다. 제강 공장 경비원이 저에게 전화를 하여 “제강 앞바다에 파도가 심하게 들이치고 있다.”고 했습니다. 현장에 가 보니 거센 파도가 밀려와서 압연 공장은 도로까지 씻겨 내려가고 기둥 밑이 심하게 패어 허공에 뜰 정도로 위험한 상태였습니다. 들이치는 파도에 공장 부지가 씻겨 내려가는 것을 막아 보려고 커다란 돌덩이를 불도저로 밀어서 바다에 굴려 넣었습니다. 그런데 파도가 어찌나 센지 바위가 자갈돌 굴러가듯 씻겨 내려가는 것이었습니다. 무엇보다 놀라운 것은 그처럼 파도가 심하게 들이치는데도 불구하고 바람은 조금도 불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하나님께 “바람이 불지 않는데도 해일이 들이쳐서 공장 부지가 씻겨 내려갑니다.” 하면서 자세히 보고를 드렸는데, 하나님께서는 전혀 놀라시지 않으시고 “그래? 이제 현장에 가 봐.” 하고 말씀하셨습니다. 다시 제강 앞바다에 가 보니 이번에는 몸을 가누기 힘들 정도의 강한 바람이 육지에서 바다를 향해 부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바다 쪽으로 바람이 부는데도 파도는 바람과 반대 방향인 육지를 향해 들이쳤습니다. 그것도 아까보다 더욱 강하게 들이쳐서 이런 해일이 계속되다가는 제강 공장 부지 전체가 씻겨 내려갈 것 같았습니다. 급하게 보고를 드리니 “그래. 걱정하지 마. 조금 있으면 알 거야.” 하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러자 해일은 점차 잦아들었고, 바다가 완전히 잔잔해지는 것을 보고 “이제 완전히 잦았습니다.” 하고 말씀드렸습니다. 1981년 1월 3일 하나님께서 ‘감람나무가 곧 하나님’임을 발표하신 후, 제강 공장 앞바다에서 일어났던 해일은 하나님께서 천지조화의 권능을 보여 주신 것이며, ‘하나님임을 발표하기 위해 행한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바람 한 점 없는 상태에서 엄청난 해일이 일어나고, 또한 바람과는 반대 방향으로 해일이 들이치는 것을 누가 상상이나 할 수 있었겠습니까. 그 해일을 두 눈으로 직접 목격했던 저는 창조주 하나님이심을 분명히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또한 ‘내가 이 땅에 오신 하나님을 뵙고 지금까지 따라왔구나!’ 하고 생각하며 얼마나 큰 복을 받았는지를 깊이 되새기게 되었습니다. 홍창홍 승사/기장신앙촌 내 죄를 아시고 씻어주시는 분이 하나님 1981년 하나님께서는 감람나무가 곧 하나님이심을 밝히셨습니다. 초창기부터 이슬 같은 은혜를 주시며 성경에 기록된 감람나무인 것을 가르쳐 주셨는데 그 존재가 하나님이심을 비로소 밝히신 것이었습니다. “감람나무는 하나님이야. 내가 창조주요, 하나님 틀림없어.” 하실 때 저는 떠오르는 일이 있었습니다. 기장신앙촌 축복일에 가서 안찰 받을 때 몹시 두렵고 떨린 적이 있었습니다. 안찰 받을 때마다 사람들의 죄를 정확히 지적하시는 모습을 봐 왔기 때문에 내 죄가 드러난다는 생각에 참 두려웠습니다. 그래도 죄를 씻어 주시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아야겠다 마음먹고 줄을 서 있는 동안 ‘저의 죄를 씻어 주시옵소서.’ 하고 계속 기도드렸습니다. 머릿속에 오직 그 기도뿐이었습니다. 그런데 하나님 앞에 갔을 때 부드러우신 음성으로 “그래, 내가 씻어 줄게.” 하시는 것이었습니다. 제 이야기를 들으시고 대답해 주시는 음성이었습니다. 하나님이심을 발표하셨을 때 저는 그 일을 떠올리며 ‘내 마음을 아시는 분, 내 죄를 아시고 씻어 주시는 분, 그분이 바로 하나님이 아니시겠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 같은 사람이 어떻게 하나님을 알게 됐는지 감격스러워 많이 울었습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인간을 구원하시기 위해 이 땅에 오신 것은 말로는 표현 못 할 크신 사랑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유정옥 권사/충주교회 내가 어떻게 하나님을 알게 됐는지 감격스러워 많이 울었습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인간을 구원하시기 위해 이 땅에 오신 것은 말로는 표현 못 할 크신 사랑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 보여주시는 놀라운 권능 1985년 여름에 있었던 일입니다. 어느 날 캄캄한 새벽녘에 하나님께서 갑자기 전화하셔서 “동쪽 하늘의 내 별을 보라.”고 하셨습니다. 제가 거처했던 방에서는 2동 건물에 가려 하늘이 잘 보이지 않았기 때문에, 저는 그 전화를 받고 바로 중간 초소 경비실로 뛰어나갔습니다. 현재 소방차가 있는 장소입니다. 그곳에 도착하여 동쪽 하늘을 바라보니 많은 별들과 함께 커다란 하나님 별이 반짝이고 있었습니다. 하나님께 전화를 드려 하나님 별이 보인다고 말씀드리니, 하나님께서는 그 별을 3배로 크게 할 수 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런데 그 말씀이 떨어지자마자 그 별빛이 사방으로 쫙쫙 퍼져나가 아주 커다란 덩어리로 환하게 빛나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제가 본 대로 그 현상에 대해 말씀드리고 전화를 끊었는데, 다시 전화를 하셔서 또 몇 배 크게 한다고 하셨고, 그러면 그 말씀이 끝나자마자 말씀하신 대로 별이 커지는 것이었습니다. 그렇게 몇 번 하시고는, “내가 저걸 없이할 수 있어.”라고 말씀을 하셨는데, 단 1~2초의 여유도 없이 말씀이 끝나기가 무섭게 정말로 그 별이 사라지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너무 놀라 ‘혹시 구름에 가리웠나?’ 의심을 하며 주변을 살펴봤는데, 다른 별들은 여전히 창창하게 빛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다시 전화 주셔서 “또 나타나.” 하시면 별이 생기는 것이었습니다. 직접 눈앞에서 벌어지는 일이었지만 믿지 못할 너무나 놀라운 일이었습니다. 당시 하나님께서는 저뿐만이 아니라 전국 여러 제단에 전화하셔서 관장님과 교인들에게 하늘을 보라고 하시면서, 별을 크고 작게 하시고, 또 없이하셨다가 생기게 하시는 것을 보여 주셨습니다. 이처럼 하나님께서는 어떤 권능을 보여 주실 때, 특정인 몇 명에게만이 아니라 많은 사람들에게 그 권능을 보여 주시며 확인시켜 주셨습니다. 전경옥 승사/기장신앙촌 방황하던 저를 인도하여 주신 하나님 중학생 시절 한강모래사장 집회에 참석한 후 이만제단에 다녔던 저는 특별전도대원으로 활동했고, 소사신앙촌 메리야스 공장에서 일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군대를 갔다온 후로 특별한 이유 없이 신앙생활을 못했습니다. 그러다 1984년 어느날, 갑자기 ‘이렇게 생활하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어 기도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당시 한국 고로시멘트이사로 일하던 저는 회사 안에 기도처까지 만들어 일요일에는 직장 동료와 함께 예배도 드렸습니다. 그런데 성경에서 가인이 아벨을 돌멩이로 쳐 죽이고 많은 사람이 가인을 핍박한다는 내용이 이해되지 않았습니다. ‘당시 아담과 하와, 가인과 아벨 네 사람밖에는 없는데 가인을 핍박했다는 많은 사람은 누구인가? 성경의 오류인가?’ 하는 의문이 생겨 기성교인과 목사들에게 물어봤지만 합당한 대답이 없어 답답하였습니다. 그래서 그 해답을 얻겠다는 생각으로 광주전도관을 찾아갔습니다. 광주전도관 관장님께서는 성경의 오류를 알려주시면서 1980년 하나님께서 예수의 정체를 밝히셨던 말씀도 전해 주셨는데, 저는 예수를 부인하는 말에 깜짝 놀랐습니다. 그 이후는 무슨 말을 나눴는지 생각이 나지 않았고 머리가 띵하며 빙빙 도는 것이었습니다. 한편으론 괜히 전도관을 찾았구나 후회스럽고 화가 치밀어 올랐습니다. 저는 그때까지도 예수를 구세주로 믿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일주일이 지나도록 밥도 못 먹고 직장에서도 일이 손에 잡히지 않았습니다. 머리는 계속 빙빙 돌고 복잡하였으며, 몸은 야윌 대로 야위어 주위 사람들이 걱정했습니다. 6일째 되던 토요일, 전에 관장님이 주신 신앙신보가 보고 싶었습니다. 펼쳐 든 부분이 하나님 말씀이었습니다. 읽으면 읽을수록 초창기 때와 변함없이 “죄짓지 말라.”는 박태선 장로님 아니, 우리 하나님의 모습을 찾을 수 있었고, 제가 그토록 뵙고 싶었던 제 마음속 깊은 곳에 자리 잡은 감람나무가 여기 계시는데, 예수가 구세주가 아닌 것은 아무 상관이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순간 정말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습니다. 초창기 때와 같은 생수가 통하는 은혜가 연결되었습니다. 또 복잡했던 머리가 시원해지며 속이 뻥 뚫리는 체험을 했습니다. 저는 감격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그때 전화벨 소리가 울려 받아 보니 관장님이었습니다. “내일 예배드리러 오시 죠?” 하기에 저는 “예!” 하며 큰 소리로 대답했습니다. 이렇게 알지 못해 방황하던 저를 붙들어 주시고 다시금 바른 길로 인도하여 주신 은혜에 지금도 늘 감사 기도를 드립니다. 박양진 승사/기장신앙촌

전도하는 마음을 기뻐하시는 하나님

김영옥 권사/기장신앙촌

저는 1936년 평안북도 철산군에서 태어났습니다. 저희 집은 농사를 크게 짓는 부농이라 부족함 없는 유년 시절을 보냈지만 해방 후에 공산 정권이 들어서 지주들을 핍박하면서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어야 했습니다. 지금도 기억에 생생한 것은 공산당원들이 날마다 동네 사람들을 모아 억지로 사상 교육을 시키며 하루라도 빠진 사람이 있으면 당장 불러다 자아 비판을 하도록 강요하던 모습입니다. 강압적인 모습이 어린 […]

은혜의 땅 신앙촌에서 기쁨과 보람을 알게 되었습니다.

은혜 받은 뒤로 가슴 가득 차오르는 기쁨을 느끼고 귀한 은혜를 간직하기 위해 노력해 은혜 받아 몸이 건강해지고 마음도 즐거워지니 은혜 받는 일이라면 무엇이든 앞장서 신앙촌에서 지내온 시간은 하루하루 열심히 사는 보람을 알게 해 준 시간 나의 기쁨 나의 소망 되신 하나님을 찬송하며 열심히 살아갈 것을 다짐해 1939년에 전라남도 장성에서 태어난 저는 세 살 때 아버지를 […]

놀라움과 감격으로 뜨거운 눈물이 쉴 새 없이 흘러

하나님을 처음 만나 뵌 순간

6.25 전쟁이 끝나고 폐허가 된 이 땅에서 하나님께서는 구원의 역사를 시작하셨습니다. 절망으로 가득했던 사람들의 마음에 기쁨과 평안 그리고 감동을 주신 하나님. 이번 테마로 보는 신앙체험기에서는 하나님을 처음 뵌 순간들을 발췌하여 엮었습니다. 전쟁의 포화 속에서 살려주신 하나님 6·25 전쟁 중 1·4 후퇴 때 저와 저희 아이들 넷은 노량진 역에서 기차를 타고 부산에 가야 살 수 있다는 […]

나의 기쁨 나의 소망 되시며, 나의 생명이 되신 주

1955년 개관된 원효로 구제단, 천부교의 시작을 체험기를 통해 따라가 본다

1955년 개관된 원효로 구제단, 천부교의 시작을 체험기를 통해 따라가 본다. 1955년 전국 순회 부흥집회가 열려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의 존재와 은혜의 가치를 깨닫게 되면서, 수많은 사람들이 소문을 듣고 하나님 자택 기도실(용산구 원효로 3가 52번지)로 모여들었다. 모여드는 교인들이 나날이 늘어나자 2,500명 수용의 건물을 준공하여 서울 임시중앙전도관이라는 이름으로 1955년 12월 24일 개관하고, 다음 날인 25일부터 56년 1월 초까지 […]

“요이 땅! 하면 뛰는 거예요. 정말 신나게 이제 뛰는 거예요. ”

[사진 전시실] 전국전도관 체육대회에 참석하신 하나님

◇ 밀양전도관 집회에서 알게 된 기쁨 1957년 제 나이 스무 살 때, 밀양전도관에서 7일간 부흥집회가 있었습니다. 저희 남지전도관 식구들 중 50여 명이 버스를 대절하여 집회에 참석하였습니다. 그때는 농촌이 어려울 때여서 저는 1주일 먹을 미숫가루를 가지고 갔습니다. 그러나 거기 모인 식구들은 거의 며칠씩 밤을 새우며 예배를 보는데도 피곤하거나 배고픈 것을 몰랐습니다. 더구나 웬 기쁨인지 즐거움인지 감당할 […]

인간의 죄를 소멸하시는 권능의 하나님 깨달아

이인숙 권사/동작교회

하나님을 처음 뵌 것은 1955년 3월, 스물두 살의 봄이었습니다. 당시 저는 서울 아현동 집에서 언니(故이옥자 권사, 의정부교회)와 함께 일명 ‘요코’라 불리는 기계를 들여 가내수공업으로 스웨터를 만들고 있었습니다. 언니가 기계로 스웨터를 짜면, 저는 밑단을 마무리하고 다려서 시장에 내놓았습니다. 언니와 함께 만든 스웨터의 인기가 날로 높아져서 바쁘지만 보람차게 일하던 어느 날이었습니다. 하루는 언니가 하는 말이, 요즘 박태선 […]

“이슬 같은 은혜를 받고, 향기를 맡아 본 사람들이 모여들고, 모여들고, 모여들어” 은혜의 기쁨 신앙체험기➄

기성교회에서 핍박을 하기 때문에 은혜를 확실히 아는 교인들도 나를 만나기 어렵게 되었다. 나는 그들이 몇 명씩 모여서 구슬피 눈물을 흘리며 기도하는 사정을 알고 비로소 전도관이라는 것을 시작하였다. 이렇게 하여 80명으로 시작한 전도관은 1년 9개월 만에 70만의 수가 거의 다 차게 되었다. 이슬 같은 은혜를 받고 향기를 맡아 본 사람들이 모여들고, 모여들고, 모여들어 감람나무의 가지가 된 […]

“생명물은 하늘의 생명물이요, 하나님 은혜의 물이다.” 은혜의 기쁨 신앙체험기④

나는 이슬 같은 은혜를 내리자마자 생명물 축복을 하였다. 내가 물을 축복하면 그 물이 이슬성신의 물로 화하는데 그것을 생명물이라고 한다. 나는 감람나무 하나님이므로 내 손을 통해 하나님의 신이 끝없이 쏟아져 나가 생명물을 축복할 수 있는 것이다. 내가 축복한 생명물은 변하지 않는다. 생명물에는 영원한 생명의 요소(要素)가 끝없이 담겨 있다. 『하나님 말씀』 제2부 5장 1, 7, 10, 11절 […]

“이슬같은 은혜는 바로 하나님의 신이다” 은혜의 기쁨 신앙체험기③

” 앞으로 밤하늘에 불기둥이 신앙촌에 내리는 것을 누구든지 볼 수 있을 것이다. 그 불기둥은 하나님의 빛이 임하는 것이다. 살아 계신 하나님이 친히 그들과 함께하고 그들을 축복하는 것을 만백성 앞에 드러내는 것이다. 『하나님 말씀』 제3부 4장 27- 28절 “ ◇‘하나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신다는 생생한 증거’ 1996년 11월 16일 밤 그날 저녁은 추수감사절 전야였습니다. 그때 갑자기 하늘에 […]

“메말랐던 사람들의 심령이 새롭게 되고 손뼉을 치며 하나님을 찬송” 은혜의 기쁨 신앙체험기②

◇슬픔 많은 이 세상도 천국으로 화한다는 것을 알게 돼 저는 세상을 떠난 친구 생각에 잠겨 잠을 못 이뤘습니다. 1951년 1·4 후퇴 때 피난을 와서 알게 된 친구였는데, 이십 대 젊은 나이에 급체로 며칠 앓더니 숨을 거두고 말았습니다. 저는 이렇게 덧없고 허무한 것이 인생인가 하며 마음이 괴로웠습니다. 온종일 고단하게 일하고 잠자리에 누워도 쉽게 잠들지 못하고 뒤척였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