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부검색

검색결과

"#신앙신보"태그에 대해 총 6건이 검색되었습니다.

65주년 미니인터뷰 “신앙신보를 읽으면 신앙촌에 와 있는 것같이 기쁘다.”

65주년 미니인터뷰 “신앙신보를 읽으면 신앙촌에 와 있는 것같이 기쁘다.”

신앙신보를 매개로 세대간의 대화 신앙신보 창간 65주년을 맞이하여 그간 신앙신보를 꾸준히 읽어온 독자를 모셔서 이야기를 들어 보았다. Q.신앙신보를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허정일: 신앙신보는 하나님 말씀을 뭇 사람들에게 전하고 또한 우리 천부교의 역사가 간직된 보물창고와도 같다고 생각합니다. 초창기부터 지금까지 신앙생활을 해온 분들에게는 고향의 향수처럼 신앙의 안식처가 되어줬고, 후배들에게는 천부교의 역사와 선배님들의 신앙체험을 통해 든든한 신앙의 버팀목 역할을 […]

신앙신보 65주년 “과거를 돌아보고 현재를 이야기하며 미래를 향하는 신앙신보가 되겠습니다.”

신앙신보 65주년 “과거를 돌아보고 현재를 이야기하며 미래를 향하는 신앙신보가 되겠습니다.”

하나님 말씀 전하려 노력하는 사람들의 든든한 조력자 역할 반세기가 넘는 시간 동안 신앙신보는 천부교 역사와 함께 하며 오랜 세월 천부교인들의 ‘신앙의 동반자’ 역할을 해왔다. 한일물산(주) 허정일 부사장은 교역자 시절 신앙신보가 큰 힘이 되었다고 했다. “1970년, 교역자로서 첫 발령을 받아 강원도의 해안 전도관에 부임했습니다. 당시에 하나님 말씀을 전하겠다는 일념 하나로 신앙신보를 들고 교인들 집에 자주 방문했습니다. […]

1955년 9월 16일 인천집회

1955년 9월 16일 인천집회

이달의 역사 잠실 야구 경기장 보다 큰 규모 수만 명 모여 은혜의 창파 이뤄 1955년 9월 16일, 인천 시민 심령 대부흥회가 열렸다. 일명 ‘동산운동장 집회’라 불리는 하나님의 천막집회였다. 수만 명의 사람들이 집회에 참가하기 위해 동산중학교 운동장에 운집했다. 당시 동산중학교 운동장은 인천에서 가장 넓은 공터였다. 1957년 정비된 동산중학교 운동장의 넓이는 10,760평이다. 동대문 야구경기장이 5,449평, 잠실 야구경기장이 […]

천부교 역사와 함께 달려온 ‘신앙신보’ 65주년 맞아

천부교 역사와 함께 달려온 ‘신앙신보’ 65주년 맞아

“과거를 돌아보고 현재를 이야기하며 미래를 향하는 신앙신보가 되겠습니다.” 천부교의 역사와 함께 달려온 신앙신보는 1955년 1월 26일 창간되어 65주년을 맞았다. 종교 주간지로는 서울에서 두 번째로 정식 등록된 신앙신보는 1955년 2월 7일 창간호를 발행하고 1978년 제1000호 발행과 2004년 시대 흐름에 맞춘 인터넷 신문 서비스 개시를 거쳐 2005년 1월 지면을 8면으로 최종 확장하며 전통 종교신문으로 자리 잡았다. 또 […]

천부교, 신앙신보 홈페이지 ‘웹어워드 코리아 2018’대상 수상

천부교, 신앙신보 홈페이지 ‘웹어워드 코리아 2018’대상 수상

한국천부교전도관부흥협회는 천부교 홈페이지와 신앙신보 홈페이지가 ‘웹 어워드 코리아 2018’ 종교 분야와 신문방송 분야에서 각각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15회째를 맞이한 ‘웹 어워드 코리아’는 한국인터넷전문가협회에서 주최하는 행사로 한 해 동안 새롭게 출시되거나 리뉴얼된 홈페이지를 평가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인터넷 분야 시상식이다. 천부교와 신앙신보는 홈페이지 디자인과 사용자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해 5월 웹과 모바일 홈페이지를 개편했다. ‘웹어워드코리아’ […]

“은혜를 받으면 자유율법을 지킬 수 있는 힘이 생기게 돼”

“은혜를 받으면 자유율법을 지킬 수 있는 힘이 생기게 돼”

청주 우암산에 우뚝 솟은 교회에서는 새벽마다 은은한 음악 종 소리가 울렸습니다. 교회 가까이 살던 저는 분주하게 출근 준비를 하다가도 음악 종이 울리면 잠시 손을 놓고 귀를 기울였습니다. 그 소리가 너무 좋아서 매일 들어도 또 듣고 싶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이런 일이 있었습니다. 신앙신보에 실린 하나님 말씀을 읽고 처음으로 자유율법의 개념을 알게 돼 읽을수록 차원이 높다는 […]

<< < 1 > >>